Dr.박 이야기

넷째가 태어나던 하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 박지원
18.08.28 21:47:38
997

본문

첫째 압둘라, 둘째 오마르, 셋째 마리아에 이은 넷째가 오늘 새벽에 태어났다.
히잡을 쓴 한국인 엄마는 나와 함께 네 아이를 그렇가 잘 낳아주었다.

새벽녘이라, 애들은 자고 있었다. 출산되기 바로 전에 마리아가 깨어서, 소리소문 없이 엄마 침대 옆에서 엄마가 조용히 동생을 낳는 모습을 엄마도 모르게 지켜보았던 것이 아마 오늘 새벽의 제일 예쁘고 사랑스러운 장면이었던 것 같다. 너도 아직 아기인데... 더 조그만 아기가 태어나는 것을, 그렇게 방해하지 않고 볼 줄 아는구나... 넷째가 태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첫째 압둘라 녀석도 깨어서 동생을 흘끔 보더니 '와' 한마디 하고 다시 침대 아래쪽으로 가더니 누워 잔다. 아기가 태어나고 무슬림인 아빠는 새벽에 못했던 예배를 탄생의 집 구석에서 무릎을 꿇고 조용히 하고 방으로 들어온다.

전날 엄마는 일찌감치 짐을 싸서 탄생의 집에 들어왔다. 먼저 세 아이의 출산 경험에 비추어, 이슬이 비치고 금새 진통이 생기고, 손상 없이 출산을 해왔던 터라, 그녀는 일찌감치 본인 몸의 신호를 이해하고 있다. 아이들과 아침 일찍 도착해서, 쉬엄쉬엄 기다리다가 세 아이들이 지루해 하니 아빠는 아이들을 데리고 긴 시간 코엑스를 다녀왔다. 그 새에 엄마는 진진통이 생기기 전에 충분히 쉬어야 하니, 모처럼 아이들이 없는 시간을 이용해 푹 잠을 자 두었다. 진통은 전혀 오지 않았다.

다음날 자정 무렵부터 그렇게 자궁 수축이 시작되었다. 슬금슬금... 부부는 조용히 아이들을 재우고, 넷째 아이의 출산을 기다렸다. 그들은 여느 하루처럼 예배도 하고, 아이들과 잘 놀았고, 저녁도 잘 먹고 나서, 잘 쉬다가, 그렇게 소란스럽지 않게 넷째를 맞이하고 있었다.

새벽녘에 탄생의 집 앞에 신발장에 놓인 압둘라, 오마르, 마리아의 신발을 조르르 보니까 정말 정겹고 그리운 마음이 들었다. 너무 바빠서 산전 진찰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지만, 그녀는 세번의 임신과 출산을 겪으면서, 엄마가 아이에게 해줘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정말 잘게 되었다. 기본중의 기본이 가장 어렵다는 것도 말이다.

4.15kg의 공주가 태어났고, 회음부의 손상은 하나도 없었고, 태반은 슬그머니 피도 얼마 나지 않고 그렇게 나왔다.

넷째가 나오던 그 하루가 그렇게 가고 있다.
아이들에게는 동생이 태어나던 하루, 아빠에게는 예배를 드리던 순간의 그 하루가 말이다. 닥터 박에게는 늘 궁금한 또 한명의 새 생명이 태어나던.. 그 하루가 그 넷째 덕에 열리고, 그 하루가 이렇게 가고 있다.

by Dr.Park

 

번호 사진미리보기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9 박지원 19.01.18 241
28 박지원 18.08.28 998
27 최고관리자 17.03.27 3672
26 최고관리자 17.03.27 3587
25 최고관리자 16.05.17 3091
24 최고관리자 16.04.04 2501
23 최고관리자 16.03.15 1496
22 최고관리자 16.01.26 1006
21 최고관리자 15.11.25 1361
20 최고관리자 15.11.10 968
19 최고관리자 15.11.04 1095
18 최고관리자 15.09.23 920
17 최고관리자 15.08.28 1223
16 최고관리자 15.08.18 1808
15 최고관리자 15.08.13 1930
열린1페이지 2페이지 맨끝